건너뛰기 링크


라이나뉴스

라이나생명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.

라이나뉴스;제목,첨부파일,등록일의 항목으로 정보 제공
제목 제4회 ‘라이나50+어워즈’ 대상에 김빛내리·장혜식 교수팀
첨부파일 등록일 2021-04-27

제4회 ‘라이나50+어워즈’ 대상에 김빛내리·장혜식 교수팀

 

 

라이나50+어워즈 수상자 단체사진 이미지


 

 


‘라이나50+어워즈’는 △생명존중 △사회공헌 △창의혁신 등 분야에서 50+세대 삶의 질 향상과 건강한 사회 가치 창출을 위해 기여한 인물이나 단체를 선정하는 시상식이다.

 

생명 존중 가치 실현에 기여한 개인이나 단체에 주는 생명존중상 및 전체 대상에는 김빛내리·장혜식 교수팀이 선정됐다.

 

두 연구자는 세계 최초로 사스코로나바이러스-2(SARS-Cov-2) RNA전사체를 분석해 코로나19 진단 및 백신개발에 중요한 역할을 한 공로를 인정받았다. 이들은 과학계에서 노벨상에 가장 근접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. 수상자들에게는 부문 상금 1억원과 함께 대상 수상금 1억원 등 총 2억원을 수여한다.

 

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데 기여한 인물을 선정하는 사회공헌 부문에는 최영아 서울시립서북병원 내과 교수가 선정됐다. 최 교수는 2001년 내과 전문의 자격 취득 이후 현재까지 노숙인 등 취약계층 의료 진료에 매진했으며, 주거환경이 열악한 환자들에게 임대주택·그룹 홈 등 입소를 지원하는 모습 등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.

 

창의혁신 부문에선 △옵티코 △엠투에스 △큐어스트림 등이 각각 1·2·3위를 차지했다. 이들 기업들은 50+세대의 건강한 삶을 위한 제품 및 서비스 등을 제공한 점을 인정받았다.

 

1위 옵티코는 조영제 없이 미세혈관을 영상화 할 수 있는 제품을 개발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얻었다. 엠투에스는 일상생활 중 눈 질환 발생 확인·관리를 할 수 있는 헬스케어 제품을 개발해 안질환의 조기 발견 가능성을 제시해 2위에 올랐다.

 

3위는 인공지능(AI)을 접목한 인공췌장이 스스로 혈당을 체크하고 당뇨환자에게 인슐린을 주입하는 알고리즘을 개발한 큐어스트림에게 돌아갔다.

라이나50+어워즈 총 상금 규모는 5억원으로 국내 최대 수준이다. 부문별 1위에게 상금 1억원씩을 수여하고, 창의혁신 부문 2위와 3위에게는 각각 5000만원, 3000만원씩을 지급한다.

 

라이나전성기재단은 “50+어워즈를 통해 우리 사회의 선한 변화를 이끌고 있는 분들을 발굴하고 격려할 수 있어 기쁘다”며 “앞으로도 중·장년층에게 기여하는 활동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원하겠다”고 말했다.

 

*연관기사

 

-중장년층 삶의 질 개선한 주인공 5명 선정 (동아일보, 이진한 의학전문기자.의사)

-제4회 '라이나50+어워즈' 대상에 김빛내리·장혜식 교수팀 (파이낸셜뉴스, 정명진 기자) 

이동내역;이전글,다음글의 항목으로 정보제공
이전글
라이나생명, 4년 연속 금융감독원 발표 보험 민원 최저
다음글 해당글이 없습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