건너뛰기 링크


라이나뉴스

라이나생명의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.

라이나뉴스;제목,첨부파일,등록일의 항목으로 정보 제공
제목 라이나생명, 표적항암치료 보장하는 특약에 젊은 가입자들 반했다
첨부파일 등록일 2020-06-01

라이나생명, 표적항암치료 보장하는 특약에 젊은 가입자들 반했다

 

첨부이미지


 

 

 

라이나생명보험의 표적항암치료를 보장하는 특약이 20, 30대 가입자의 80%가 선택하면서 주목 받고 있다.


라이나생명은 지난해 12월 업계 최초로 표적항암치료를 보장하는 ()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(갱신형)을 출시했다. 고액의 표적치료에 대해서만 집중 보장해 6개월 간의 배타적사용권 획득한 바 있다.

 


라이나생명이 지난 12월부터 3월까지의 암보험 가입자를 분석한 결과 특히 젊은층에서 높은 특약 부가율을 보였다. 20대 미만의 경우 90%가 넘었으며 2030세대는 80%의 높은 부가율을 보였다. 특약 부가율이 가입나이가 낮을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이는 것은 표적항암치료의 특징에서 기인한다는 분석이다.

 


TM상품팀 최창환 부장은 표적치료 진행시 생존율과 완치율을 높일 수 있고 부작용이 현저히 적어 항암치료 중에도 일상생활, 직장생활이 가능하기도 하다“2030대 가입자의 특약 부가율이 80%이상으로 높은 것은 경제인구인 젊은 세대가 소득상실을 막기 위해 표적항암치료 대비의 필요성을 더 느끼고 가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. 최 부장은 또 고령자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보험료로 표적항암치료를 대비할 수 있다는 이유도 있다고 분석했다.

 


“5060의 부가율이 상대적으로 낮지만 실제 경제활동을 하고 있는 고객들의 경우 문의와 가입이 많은 편이라 밝혔다. 전체 연령대 평균 부가율은 65%이상으로 의무부가특약이 아님에도 많은 고객들이 선택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.

 


()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특약(갱신형)2018년 노벨생리학상 수상으로 의학계를 넘어 사회적인 이슈로 부상한 3세대 면역항암제도 보장이 가능하다. 바이오기술의 발달로 신약개발도 가속화되고 있어 보험 가입의 효용은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
라이나생명 조지은 부사장은 최초 상품 경쟁이 아닌 고객이 먼저 알아보고 선택하는 상품을 개발한 것에 더 큰 의미를 두고 있다앞으로도 고객들이 암보험하면 라이나생명을 가장 먼저 고려하도록 끊임없이 상품을 혁신해 나갈 것을 약속 드린다고 전했다.

 

 

 

이동내역;이전글,다음글의 항목으로 정보제공
이전글
라이나생명, 매거진에 ‘코로나19’ 응원 메시지 담아 고객 전달
다음글 라이나생명 고용 활성화와 미래인재확보를 위한 신입사원 채용